2024.06.22 (토)

  • 흐림동두천 23.1℃
  • 흐림강릉 22.3℃
  • 흐림서울 25.3℃
  • 대전 23.8℃
  • 흐림대구 23.1℃
  • 흐림울산 21.0℃
  • 흐림광주 23.8℃
  • 흐림부산 22.9℃
  • 흐림고창 24.0℃
  • 박무제주 23.4℃
  • 흐림강화 22.3℃
  • 흐림보은 22.1℃
  • 흐림금산 23.2℃
  • 흐림강진군 22.6℃
  • 흐림경주시 20.9℃
  • 흐림거제 22.7℃
기상청 제공
메뉴

경기 불황에도 명품 인기 계속…‘완불 웨이팅’ 성행

 

불가리, 샤넬 등 명품 브랜드들이 매년 몇 차례씩 가격을 올려도 수요가 줄지 않자 소비자 불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가격을 인상하고 있다.

지난 15일 업계에 따르면 웨딩밴드 브랜드로 유명한 이탈리아 주얼리 브랜드 ‘불가리’(BULGARI) 는 이달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. 앞서 백화점업계에서는 이달 인상 소식은 소문일뿐이라면서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으나 국내 주얼리 제품의 가격을 최대 9% 가량 올렸다.

백화점 관계자는 “불가리는 가격을 평균 연초에 한번, 중후반에 한 번 정도 올린다”면서 “이탈리아 로마 본사에서 환율 등을 고려해 가격을 책정하는 것으로 안다”고 전했다.

불가리의 인기 모델인 ‘비제로원’ 링과 디바스 드림 네크리스 등 특히 신혼부부들의 수요가 높은 컬렉션들이 인상 대상의 주품목이다. 

샤넬은 지난달 27일 대표 제품인 클래식 플랩백과 보이백 등의 가격을 최대 7% 가량 올렸다. 클래식 플랩백 스몰 사이즈는 1390만원에서 1497만원으로 7.69% 올랐고 미디움 사이즈는 1450만원에서 1557만원으로 인상됐다.

샤넬은 한 해에 가격을 두 차례 이상 올리는 ‘N차 인상’의 대표 브랜드로 꼽힌다. 샤넬은 올해 초부터 주얼리와 시계를 대상으로 첫 가격 인상에 나선 바 있다.

국내 최대 명품 커뮤니티에서는 “이번 인상으로 샤넬 신발도 대부분 200만원 이상이 됐다”, “이제 진짜 샤넬은 못살 것 같다”, “정말 저 값 주고 사야하는 거 맞죠” 등 기습 인상에 당혹스럽다는 반응이 나왔다.

이 밖에 지난 2월에는 루이비통이 일부 가방 제품 가격을 올렸고, 에르메스도 신발과 가방 가격을 인상했다. 디올은 지난해 1월과 8월, 두 차례에 걸쳐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. 1월에는 주요 가방 제품과 주얼리 제품 가격을 최대 20%, 8월에는 10% 가량 올렸다.

잇따른 명품 가격 인상에 소비자들의 불만도 끊이질 않고 있으나, 명품업체들은 가격을 올리는 대표적인 이유로 원부자재 가격 인상과 대내외적인 환경 변화 등을 꼽고 있다. 

국내 명품업계 관계자는 “경기 불황에도 식을 줄 모르는 명품의 인기가 가격 인상에 주효했다”며 “제품이 부족해 미리 결제한 뒤 입고 후 받는 ‘완불 웨이팅’ 서비스까지 성행하고 있는 상황”이라고 말했다.

 

한국웨딩신문 김민지 기자 |